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30 오전 09:08: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청송군 `물 샐 틈 없는 코로나19 박멸 활동으로 청정 청송 사수`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3월 30일
↑↑ 청송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
ⓒ CBN뉴스 - 청송
[cbn뉴스=이재영 기자] 청송군보건의료원에 들어가려면 ‘잠시 멈춤’을 해야 한다.

방호복을 입은 의료원 직원들이 일일이 내방객의 체온을 체크하고 신원 확인과 해외방문 여부를 기록한 후 발열이 없을 경우에만 내방을 허가한다. 청송군 보건의료원은 엄격한 출입통제를 위해 응급실을 제외한 나머지 의료원 출입구는 모두 봉쇄했다.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청송군의 치밀한 방역활동 모습이다.
↑↑ 윤경희 청송군수, 코로나19 방역 진두지휘
ⓒ CBN뉴스 - 청송

청송군은 지난달 확진자가 나온 이후 청송군보건의료원의 물 샐 틈 없는 방역체제 구축으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확진자 1명도 완치, 퇴원했다. 이는 △민관 합동의 완벽한 방역체제 구축 △정부 대책보다 한발 앞선 방역당국의 선제 대응 △청송군의 전폭적인 지원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청송군보건의료원은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보건의료원 및 읍·면 기동방역소독반, 관내 사회단체, 봉사단체 등 50명의 긴급방역소독반을 편성하고, 군청 축산부서 차량과 군부대 살수 차량 협조를 받아 진보면 일대에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다중집합장소, 사회복지 및 요양시설, 공공기관을 우선 방역한다는 방침 아래 확진자 동선에 따른 상가, 식당에 대해서도 일제 방역에 나섰다. 주민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일반 아파트, 빌라 등 주거지역의 공동시설 및 복도까지 꼼꼼히 방역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8개 읍·면의 재래시장, 버스터미널 등 군민이 모일만한 장소면 어김없이 방역에 치중했다.

특히 드론 방역단은 코로나19에 노출되기 쉬운 병원, 복지, 요양시설 방역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 진보객주시장 방역
ⓒ CBN뉴스 - 청송

청송군 농업기술센터 드론 방역단은 매주 수요일 관내 병원, 복지시설 방역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출향인이 대표로 있는 한미드론은 매주 금요일 복지시설 11 개소에 무료 드론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정부대책보다 한발 앞선 청송군의 선제 방역대응도 추가 확진자를 잡은 요인 중의 하나다. 청송군은 긴급방역소독에 따른 예산이 없자 여름철 방역소독비를 선집행해 방역활동에 나섰으며, 정부는 다음날 일선 행정기관에 선집행을 지시했다.

또 서울 콜센터 집단확진이 터진 날 청송군은 정부 방침이 내려오기 전에 관내 다중집합장소인 노래방, pc방 등지에 대해 일제방역을 실시하는 등 선제 대응을 한 바도 있으며, 정부 발표 이전에 이미 임신 공무원에 대해서는 재택근무를 지시하기도 했다.

군은 또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이전인 1월 말부터 청송군보건의료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검체를 채취, 경북도 보건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은 예비비 4억1천6백만 원을 신속 집행하고, 윤경희 청송군수가 방역 현장은 물론 보건의료원을 매일이다시피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코로나19방역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우리 군이 1명 이외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면서 “완벽한 예방활동과 선제대응으로 ‘산소카페 청송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0년 03월 30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