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후 01:39: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청송군, 자동차세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체납세 강력 징수`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21일
ⓒ CBN뉴스 - 청송
[cbn뉴스=이재영 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조세형평의 실현과 성실 납세 분위기 조성을 위하여 지난 21일부터 자동차세 체납차량에 대한 번호판영치를 실시하며 강력한 체납세 징수에 나섰다.

군 관계자는 “19.10.31일 현재 청송군 자동차세 체납액은 4억1천6백만원이며 체납건수 5건 이상의 고질체납차량에 대한 체납액이 2억7천원으로 전체 체납액의 65%를 차지하고 있다.”며 “날로 늘어가는 자동차세 체납액을 일소하기 위하여 군 전역에서 번호판 영치를 실시할 예정으로,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는 납세자는 빠른 시일 내 자진납부하여 번호판이 영치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영치대상은 자동차세 2회 이상 지역의 체납차량, 자동차세 4회 이상 타 지역 체납차량이며, 번호판이 영치된 채로 차량을 운행하다가 적발되면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도 부과된다.

한편 번호판이 영치된 차량소유주는 번호판을 보관중인 읍·면 사무소를 방문하여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야만 번호판을 되찾을 수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상습 체납차량은 운행이 불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번호판 영치활동을 연중 상시로 실시할 예정”이라며 “번호판이 영치되거나 강제 견인 돼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세금 납부를 미루지 말아 달라”고 강조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9년 11월 21일
- Copyrights ⓒCBN뉴스 - 청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